바이브, 오는 10월 10일 정규 8집으로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바이브. / 제공=메이저나인

남성듀오 바이브(VIBE)가 새 정규음반으로 활동에 나선다.

28일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바이브가 오는 10월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여덟 번째 정규음반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음반은 2016년 내놓은 정규 7집 이후 약 2년 만이다.

이번 신보는 지난 2016년 11월 발매한 정규 7집 Part 2 ‘Repeat & Slur’ 이후 바이브가 약 2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이다. 앞선 정규 7집 파트1이 봄, 파트2가 겨울을 주제로 한 음반이었다면, 바이브는 이번 8집을 통해서는 ‘가을’이라는 계절을 녹였다.

메이저나인 관계자는 “최근 새 음반 수록곡 ‘가을타나봐’를 먼저 공개한 바이브는 가을에 듣기 좋은 감성을 담은 다양한 노래를 선사할 계획”이라며 “현재 완성도 높은 음반을 발표하기 위해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