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로맨스는 별책부록’으로 첫 로코 도전…’드림팀’ 뭉쳤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종석 / 사진제공=에이맨 프로젝트

배우 이종석이 내년 상반기 방송될 tvN 새 로맨틱코미디 ‘로맨스는 별책부록(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연출 이정효, 극본 정현정, 제작 글앤그림)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종석의 복귀작이자 데뷔 8년 만에 선택한 첫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관심을 모은다.

이종석은 천재 작가이자 출판사 최연소 편집장 차은호 역을 연기한다. 차은호는 학창 시절 장르문학계에 깜짝 등장해 ‘문단의 아이돌’이 된 이래 작가로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캐릭터다. 일에서 만큼은 냉철하지만 따뜻한 마음과 합리적인 성격을 지닌 매력적인 역할이다.

이종석은 “평소 정현정 작가님과 이정효 감독님의 작품을 좋아했는데 함께 작업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처음 도전하는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나 역시도 많이 기대가 된다. 기존에 했던 드라마와는 결이 많이 다르기 때문에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로맨스에 일가견이 있는 제작진의 만남도 기대감을 높인다. OCN ‘라이프 온 마스’, tvN ‘굿 와이프’를 연출한 이정효 감독과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로 호흡을 맞췄던 정현정 작가의 재회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제작은 JTBC ‘미스티’를 만든 글앤그림이 맡았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내년 상반기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