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엄홍길 “영화 ‘히말라야’ 속 황정민 그냥 나였다” 연기 극찬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구석1열’ 김인권, 이석훈 감독, 엄홍길 대장 / 사진제공=JTBC

영화 ‘히말라야’의 실제 주인공 엄홍길 대장이 배우 황정민의 연기를 칭찬했다.

2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의 띵작매치 코너에서 산악 영화인 ‘히말라야’와 ‘K2’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히말라야’를 연출한 이석훈 감독, 영화 속 주인공의 실제 인물인 엄홍길 대장, 영화에 출연했던 배우 김인권이 게스트로 참여해 풍성한 영화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김인권은 ‘히말라야’ 촬영 당시의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인권은 “산에 올라보니 산을 오르는 이유를 알겠더라. 산을 오르면서 실제로 생각이 단순해진다. 영화에서 맡았던 정복이 역할에 공감을 하게 됐다”라며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이석훈 감독은 “배우들이 영화에서 체력과 기술적인 것들에 대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직접 산악 훈련도 하고 감압 체험도 했다”고 밝히며 영화의 완성도를 위해 배우들이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엄홍길 대장 역시 ‘히말라야’를 관람하고 느꼈던 감상을 전했다. 특히 “영화의 실제 주인공으로서 황정민을 보고 그냥 ‘나’라고 생각했다”며 황정민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방구석1열’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