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이지원 감독 “드라마 ‘마더’ 제작 소식 듣고 덮을까 고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지원 감독이  2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미쓰백’을 연출한 이지원 감독이 드라마 ‘마더’와 다른점을 이야기했다.

27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미쓰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그리고 이지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 감독은 “‘미쓰백’ 기획단계에서 드라마 ‘마더’의 제작 소식을 들었다. ‘덮어야되나’ 하는 고민을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모티브로 삼았던 옆집 아이에 대한 기억, 시나리오를 쓸 때 찾았던 아동보호센터 직원분들의 바람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만들었다”며 “드라마와의 유사성을 탈피하기 위해 캐릭터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연구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보통 아동학대를 다룬 작품들은 주인공이 법적으로 해결하려다가 실패하는 전개였다. ‘미쓰백’에서는 주인공이 아동학대를 한 부모를 직접 응징하거나 아이를 데리고 도망치는 등 행동으로 옮긴다. 그런 부분에서 차별점을 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미쓰백'(한지민)이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는 이야기다. 오는 10월 1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