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김동현, 마이크로닷과 ‘뉴질랜드’로 이어진 케미…’덤앤 더머’ 등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2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UFC선수 김동현이 출연해 마이크로닷과 남다른 케미를 보여준다.

최근 녹화에서 김동현은 “13년 전 뉴질랜드에 살면서 스내퍼(참돔) 낚시를 했다”고 말해 도시어부의 눈길을 모았다.

이어 예사롭지 않은 릴링(낚싯대 줄을 감는 행위) 솜씨를 자랑하며 낚시 강자임을 뽐냈지만 그가 뉴질랜드에서 지낸 시간은 고작 4개월뿐인 것이 밝혀졌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난 또 우리 같은 이민자처럼 5년 정도 산 줄 알았잖아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김동현과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 유학파(?)’의 면모로 친형제 같은 케미를 선보였다. 도시어부 ‘덤 앤 더머’로 등극했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