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모녀의 동상이몽 쇼핑 타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엄마의 해외여행 준비에 나선 박나래.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와 엄마의 빵빵 터지는 쇼핑 타임이 펼쳐진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생애 최초 해외여행을 떠나는 엄마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다.

박나래는 무지개 모임 여행 특집과 ‘여름 나래 학교’ 등에서 ‘여행잘알’(여행을 잘 알고 있는)의 면모를 보이며 특유의 센스와 친화력으로 해외 여행의 강자로 평가 받았다. 박나래가 엄마를 위해 어떤 해외여행 비법과 꿀팁을 전수할지 기대된다. 두 사람은 여행에서 입을 옷을 사기 위해 함께 특별한 외출을 나선다.

그러나 달라도 너무 다른 스타일을 가진 박나래와 엄마. 두 사람은 백화점에서 때 아닌(?)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친다. 화려하고 쨍한 색상과 무늬를 선호하는 박나래와 심플하고 모던한 무채색 계열을 좋아하는 엄마가 의견차를 보이며 티격태격대는 모습은 현실 모녀 케미로 공감대를 끌어낼 예정이다.

또한 티셔츠 하나, 스카프 하나도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대로 맞추려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이에 박나래는 “예전에 엄마와 쇼핑하고 크게 싸워 두 번 다시 함께 쇼핑을 오지 않으려고 했다”는 폭탄 발언을 하기도 했다.

모녀의 전쟁같은(?) 동상이몽 쇼핑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