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서강준, 로봇에서 보통 청년으로 돌아왔다…’제3의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솜(왼쪽) 서강준. / 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배우 서강준이 인공지능(AI) 로봇에서 평범한 청년으로 돌아온다. 오는 28일 베일을 벗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을 통해서다.

‘제3의 매력’은 서로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서강준은 극중 온준영 역을 맡아 이영재 역의 이솜과 연인 호흡을 맞춘다.

준영과 영재의 12년 연애사를 조명하며 여러 인물의 감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무엇보다 3년 만에 신작으로 돌아온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아 더욱 주목받고 있다. 서강준과 이윤지 등 여러 배우들도 출연 배경으로 “표민수 PD”를 꼽았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작품 소개에 나섰다. 표민수 PD를 비롯해 서강준·이솜·양동근·이윤지·민우혁 등이 참석했다.

서강준은 “대본을 보자마자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매력 있는 캐릭터에 끌렸다. 멋있게 표현할 필요 없이, 인물을 공부하면서 연기하면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후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는다고 해서 확신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서강준, 이솜 / 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극중 헤어샵 원장 백주란 역을 맡은 이윤지는 “탄탄한 대본에 끌렸다. 커피숍에서 혼자 대본을 읽으면서 큰 소리로 웃었다”고 설명했다.

표민수 PD 역시 메가폰을 잡은 이유로 “대본”이라고 답했다. 그는 “‘제3의 매력’에는 멜로와 휴먼, 로맨틱, 코믹까지 여러 장르가 혼합돼 있다. 더불어서 특별하지 않은,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에 주목했다”면서 “살면서 여러 선택을 하고, 후회하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따라가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남녀 주인공으로 서강준과 이솜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대본을 읽은 서강준이 ‘캐릭터가 특별하거나 화려하지 않아서 좋다’고 했다. 작품에 애정이 느껴져서 좋았다”며 “이솜은 극중 인물과 실제 성격이 흡사하다”고 말했다.

‘제3의 매력’의 시청 포인트는 단연 서강준이다. 전작인 KBS2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로봇과 사람, 1인2역을 매끄럽게 소화하며 호평을 얻은 그가 이번 작품을 통해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쏠린다. 서강준은 스무살의 풋풋한 사랑을 보여주기 위해 뿔테 안경에 교정기까지 끼며 변신을 꾀했다.

이에 대해 서강준은 “‘못생겼다’, ‘망가졌다’는 것보다 순수한 시절의 모습이어서 스스로는 만족했다. 풋풋하고 어리숙하면서 순수한 준영이로 바라봐 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제3의 매력’은 연인과의 사랑 외에도 가족과 친구의 사랑도 보여준다. 만남과 헤어짐에 대한 우리들의 이야기”라며 “현실적이면서 유쾌하고 애틋한 만남이 이어지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공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