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민수PD “‘제3의 매력’, 옆에서 볼 수 있는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3의 매력’ 포스터. / 제공=JTBC

“사랑과 코믹, 휴먼을 다 담고 있는 작품이어서 만들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표민수 PD가 2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제3의 매력’은 서로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서강준·이솜·양동근·이윤지·민우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28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표민수 PD는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여서 대본을 읽으면서 빠져들었다.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에 주목했다”면서 “서강준도 대본을 읽고 ‘캐릭터가 뛰어나거나 화려하지 않아서 좋다’고 해 애정이 느껴졌다. 이솜은 극중 인물과 실제 성격이 흡사해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멜로도 있고 휴먼도 들어있는 작품이다. 흔히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이들을 접할 수 있다. 선택하고 후회하는, 살면서 느끼는 여러 감정의 결을 따라가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