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민우혁 “사랑스러운 작품, 설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민우혁. / 제공=큐로홀딩스컬처사업부

배우 민우혁이 데뷔 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하면서 “설렌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오는 28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 ‘제3의 매력’은 서로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민우혁은 극중 성형외과 전문의 최호철 역을 맡는다.

민우혁은 “드라마 캐스팅 과정에서 표민수 감독을 여러 번 만났다. 작품과 캐릭터 설명을 듣고, 작품에 대한 애정이 얼마나 큰지 느껴졌다”면서 “이야기를 듣는 내내 미소 짓게 되는 사랑스러운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표 감독이 ‘배우와 함께 캐릭터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했다. 그 말을 듣고 배우로서 설레는 감정이 들었다. 꼭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제3의 매력’에는 민우혁 외에도 배우 서강준·이솜·양동근·이윤지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