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입금되면 다이어트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소지섭,내뒤에테리우스

소지섭/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소지섭이 MBC ‘내 뒤에 테리우스’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MBC 사옥에서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소지섭은 전작인 ‘오 마이 비너스’의 낮은 시청률에 대한 질문에 “시청률이 안 나오는 원인은 나때문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스태프들이 정말 열심히해서 촬영을 하지만, 시청률은 정말 하늘이 주는 것 같다”며 “캐릭터가 주어지면 캐릭터에 맞는 다른 조치를 취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소지섭은 “입금이 되면 다이어트를 시작한다”며 평소 입금 전후 다른 모습에 대한 설명을 하기도 했다. 이어 캐릭터에 맞춰 변화를 준다고 덧붙였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전설의 국정원 요원 김본(소지섭)과 그와 함께 첩보 전쟁에 뛰어들게 된 경력 단절 여성 고애린(정인선)의 수상한 협업을 담는다. 이날 오후 10시부터 첫 회를 포함한 4회가 연속 방영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