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국정원 요원 변신…”갈망하던 역할 만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의 임세미/사진제공=MBC

배우 임세미가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연출 박상훈 박상우, 극본 오지영)에서 ‘국정원 요원’ 역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임세미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엘리트 NIS 요원 ‘유지연’ 역을 맡는다. 냉철하면서도 이성적인 면모와 함께 정의를 위해 힘쓰는 캐릭터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임세미는 탁월한 리더십과 판단력을 갖춘 국정원 요원이자, 음모에 휘말린 김본(소지섭)의 조력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내 뒤에 테리우스’의 첫 방송을 앞둔 임세미는 “이번 작품을 통해 갈망하던 역할을 만난 것 같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국정원 캐릭터는 처음이라 설레고 기대된다.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하고 노력하고 있다. 첫 방송부터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임세미는 전작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서 소유욕과 애증으로 흑화하는 과정을 연기했다.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천한 신분 때문에 온갖 수모를 겪는 아픔을 그리며 강렬한 연기를 보였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27일 오후 10시부터 첫회를 포함한 4회가 연속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