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정수정, “송승헌과 세대차이? 아재개그만 빼면 괜찮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NEW 인생술집’/사진제공=tvN

OCN ‘플레이어’의 주역 송승헌, 정수정, 이시언, 태원석 4인방이 tvN ‘NEW 인생술집’에 총출동한다. 27일 오후 11시 방송에서다.

최근 녹화에서 배우 송승헌은 연애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을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이전에 좋아했던 사람을 말도 못 꺼내보고 놓친 기억이 있다. 그게 트라우마처럼 남아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적극적으로 표현하게 되었다”며 “집 앞에서 밤까지 새가며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한 적도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연애에 이어 결혼에 대한 생각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은 송승헌은 자신의 이야기에 그치지 않고 절친 신동엽의 과거 연애사(?)까지 폭로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가수 에프엑스로 데뷔해 꾸준한 연기 활동을 하고 있는 정수정(크리스탈)은 송승헌과 처음으로 호흡한 소감을 털어놓았다. “나이 차이가 있는데 세대 차이를 느낀 적은 없느냐”는 MC들의 질문에 그는 “의외로 없다”라면서 곧이어 “아재개그만 빼면 괜찮다”고 답했다. 정수정이 폭로한 송승헌의 아재개그에 ‘인생술집’ 출연진 모두가 고개를 가로저었다는 후문.

여러 작품의 신 스틸러와 함께 예능을 통해 일명 ‘대(기)배우’로 거듭난 이시언은 과거 얼굴을 알렸던 드라마 ‘응답하라 1997’ 촬영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성동일과 호흡을 맞춘 촬영 후 그에게서 ‘연기 이따위로 할 거냐’며 호되게 혼이 났다는 것. 이어 “당시에는 왜 혼나는지도 몰랐는데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내가 너무 뻔한 연기를 하고 있어 걱정스러운 마음에 혼을 내셨던 것”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드라마 ‘라이브’로 재회하게 되었는데 자신을 기억하지 못할 거라 생각했던 성동일이 ‘이제야 좀 배우 같네’라 말해 엄청나게 감동을 받았다고 밝히긱도 했다.

‘제 2의 마동석’으로 주목 받으며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배우 태원석은 ‘태양의 후예’ ‘슬기로운 감빵생활’ ‘신과 함께’ 등에 조·단역으로 출연했던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는 “가족들만 알아볼 수 있는 작은 역할이었지만 어렵게 오디션을 치러가며 배우 생활을 해온 터라 정말 소중한 기회였다”며 데뷔 9년간 탄탄하게 다져온 경력을 공개했다. 또한 그는 “놓쳤던 작품 중에 아쉬웠던 게 있었냐”는 질문에 “군인 신분이었을 때 캐스팅 제의를 받았는데 거절 할 수밖에 없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게 드라마 ‘미생’이었다”며 아쉬웠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