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나게 먹자’ 박세리 “24시간 대기하고 있는 셰프 있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폼나게 먹자’에 출연한 박세리. /사진제공=SBS

박세리가 SBS ‘폼나게 먹자’에서 “김상중을 실제로 만나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28일 방송되는 ‘폼나게 먹자’에서 박세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MC 김상중의 팬임을 밝혔다. 이에 김상중 역시 박세리의 오랜 팬임을 고백해 두 사람만의 묘한 케미를 형성했다.

평소 중후하고 젠틀한 이미지와는 달리 김상중은 ‘폼나게 먹자’에서 아재 개그를 선보이고 험난한 예능에 적응하며 ‘허당미’를 뽐내고 있다. 이런 김상중의 모습에 박세리가 어떻게 반응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날 방송에서 로꼬는 박세리를 처음 보고 “선생님”이라고 했지만, 박세리는 “나이 차이 별로 안 난다”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리는 전직 운동선수답게 왕성한 식욕을 자랑하며 음식을 먹자마자 “나이스 버디” “홀인원”을 외치는 등 만족감을 표했다. 하지만 요리 실력을 묻자 “한국에는 24시간 나를 위한 셰프가 있어서 정말 좋다”며 배달음식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 박세리는 ‘폼나게 먹자’를 통해 왕년의 골프 실력을 선보일 기회를 얻었다. 출연자들은 식재료를 얻기 위해 ‘떡메치기’에 나서야 했고, 이경규가 팔을 걷어붙였으나 어설픈 절구질로 마을 어르신들에게 구박을 받아야 했다. 결국 박세리가 나섰고, 박세리는 월드클래스 골프 실력과 맞먹는 강력한 힘과 정확한 타격 포인트로 스포츠 스타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에 마을 어르신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수 있었다.

이날 ‘폼나게 먹자’에서는 방송 시작 이래 가장 낮은 숫자 힌트 ‘0’이 공개됐다. 영영 사라져 버려서 찾을 수 없는 식재료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현지에 찾아간 출연자들은 생각지도 못했던 식재료가 처한 현실에 충격과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식재료 전문가인 김진영조차 ‘이것’을 구하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을 샅샅이 뒤졌지만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다시는 볼 수 없을지도 모르는 식재료의 정체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