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터키 3인방, 궁중 요리 먹방 도전…”흥미롭게 배부르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터키 친구들이 한국의 궁중 요리 먹방을 펼쳤다. 이 모습은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친구들은 한국에서의 제대로 된 첫 끼 식사를 위해 궁중요리 전문점을 방문했다. 호기심 많은 터키 친구들은 주문을 받으러 들어온 직원에게 궁중요리에 대한 궁금증을 물어보기 시작했다. 이들은 “궁 사람들은 다른 음식을 먹었나요?”라는 말을 시작으로 “일반 사람은 무슨 음식을 먹었나요?” “예전 왕조들은 문어가 들어간 음식을 먹지 않았나요?” 등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들로 직원을 당황하게 했다.

오랜 질의응답 시간이 끝나고 메뉴를 주문한 친구들 앞에 가장 먼저 나타난 것은 ‘소주’였다. 메르트는 “알코올 향이 느껴지긴 하는데 목을 태우지 않는 것 같아”라고 평했다. 미카일은 “내 머리가 온 사방으로 흩어지는 기분이야”라며 세상 가장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그 이후 친구들 앞에는 호박죽, 전, 잡채, 신선로 등 다양한 궁중요리 메뉴가 펼쳐졌다. 차례대로 메뉴를 맛본 친구들은 “내 인생에서 가장 흥미롭게 배부른 음식인 것 같아” “균형 맞는 식사인 것 같아”라며 큰 만족을 표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