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빅픽처패밀리’ 10월 6일부터 정규 방송…’백년손님’은 시즌 종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예능 ‘빅픽처패밀리’/사진제공=SBS

추석 연휴 첫 선을 보였던 SBS ‘빅픽처패밀리’가 오는 10월 6일부터 정규편성된다.

‘빅픽처패밀리’는 ‘살며, 찍고, 나누는, 인생샷’을 콘셉트로 따뜻한 마음과 시선을 가진 네 남자(차인표, 박찬호, 류수영, 우효광)가 경남 통영의 작은 마을에 사진관을 열고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인생샷’을 찍어주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추석 연휴인 지난 25, 26일 방송된 1, 2회는 네 남자의 좌충우돌 사진관 개업 이야기와 통영 숙소 생활을 그려내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오는 10월부터는 매주 토요일 저녁 프라임 시간대에 시청자들과 만나게 된다.

할 말을 하는 ‘투머치 웃음 메이커’ 둘째 박찬호와 열정이 넘치는 차인표의 ‘엇박자’ 웃음 케미와 류수영, 우효광에 인턴 세정까지 가세된 멤버 구성, 사진을 찍히는 대상이었던 스타가 사진을 찍어주는 사진사가 된다는 색다른 콘셉트도 눈길을 끌었다. 손님들의 다양한 인생 이야기까지 담아낸 ‘빅픽처패밀리’가 계속해서 주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빅픽처패밀리’의 본격적인 방송은 오는 10월 6일 오후 6시 25분에 공개된다. 이 시간에 방송되던 SBS ‘백년손님’은 29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영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