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 데뷔 11년 만에 솔로 데뷔 ‘빠져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리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유리가 오는 10월 4일 솔로 가수로서 첫발을 내딛는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7일 0시 공식 홈페이지 및 각종 SNS 소녀시대 계정을 통해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고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유리는 10월 4일 오후 6시 멜론, 지니, 아이튠즈,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샤미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The First Scene’(더 퍼스트 신)의 전곡 음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The First Scene’은 이날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이번 앨범은 유리가 데뷔 후 처음 발표하는 솔로 앨범으로, 타이틀곡 ‘빠져가 (Into You)’를 비롯한 다채로운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돼 있다.

유리는 소녀시대 및 소녀시대-Oh!GG의 멤버로서 보컬과 퍼포먼스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드라마, 영화, 예능 등 여러 분야에서 활약해 왔다. 10월 11일 처음 방송되는 MBC 새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에 여주인공 ‘복승아’ 역으로 출연해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