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한혜진, 무릎 건강 적신호…진단 결과에 ‘충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모임 싸움랭킹 1위에 빛나는 한혜진의 전투력에 제동이 걸렸다.

오는 28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오랜 모델 활동으로 인해 무릎의 상태가 악화된 한혜진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피트니스 센터를 찾은 한혜진은 무릎에 이상을 느낀다. 여느 때처럼 긴 팔다리로 어려운 동작들도 쉽게 해내는가 싶더니 이내 오만상을 짓는가 하면 곡소리까지 뱉어내며 고통스러워 한 것.

한혜진은 무지개 회원들을 벌벌 떨게 한 근력과 전투력, 긴 팔다리의 소유자로 ‘달심’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 여름방학 특집에서 떠오르는 근력요정 박나래에게 물 따귀 싸움에서 무참히 패한 적 있다. 이번 무릎 건강 적신호은 더욱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다.

위기감을 느낀 한혜진은 병원에 찾아가 검진을 받는다. 예상치 못한 의사의 폭탄발언에 그녀는 충격에 빠지며 안방극장까지 짠함을 전할 예정이다.

한혜진이 톱모델의 지위와 함께 무지개 싸움 랭킹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