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딸 바보’ 아빠로 첫 등장..’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

그룹 쿨 김성수가 살림 초보 아빠로 시청자들 앞에 섰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를 통해서다.

김성수는 새로운 ‘살림남’ 멤버로 합류해 자신의 딸을 공개했다. 김성수와 딸 혜빈 양은 서로를 껴안으며 하루를 시작했고, 나란히 누워 TV를 보는 등 내내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성수는 아침부터 혜빈의 식사를 챙기고 등교준비를 도왔다. 혜빈이가 등교한 뒤 실내화를 두고 왔다는 딸의 전화를 받고, 다시 학교로 향했다.

혜빈에게 실내화를 전해주고 돌아온 김성수는 혜빈이 남긴 밥으로 간단하게 식사를 마쳤다. 이후 본격 집안일을 시작했다. 어설픈 살림 솜씨였지만 딸 혜빈이 하교할 때까지 쉴 틈 없이 움직이며 빨래와 청소 등을 마쳤다.

김성수의 다정한 면모는 시시각각 포착됐다. 김성수는 하교하는 혜빈을 다정하게 안아주며 반겼고, 2박3일 수련회 안내문을 받아보고는 “긴 시간 떨어질 수 없다”며 반대하는 등 사랑 넘치고 애틋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마냥 행복해 보이는 부녀였지만 아직 치유되지 못한 상처를 안고 있음도 드러났다.

저녁 식사를 하던 혜빈은 엄마 산소에 가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성수는 어두운 표정으로 “조금만 더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김성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혜빈이 어버이날 편지를 통해 엄마 산소에 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으나, 김성수는 아직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아 망설이고 있다”고 털어놨다.

13세 딸을 홀로 키우는 싱글 아빠의 모습으로 오랜만에 돌아온 김성수는 다소 부족해 보이지만 열심히 사는 살림남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줬다.

다정한 아빠 김성수와 해맑은 소녀 혜빈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고, 엄마에게 가고 싶다는 혜빈과 이를 주저하는 김성수의 얼굴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