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손여은 “하준, ‘사주떼염’이라고 애교 문자…적극적이라 생각”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손여은이 하준의 문자를 공개했다.

2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장혁, 손여은, 김재경, 하준, 최기섭이 출연했다.

이날 손여은은 첫 번째 출연한 ‘라디오스타’에서 선보였던 폭탄주 이후 근황에 대해 “작품을 끝나고나면 종방연을 하거나하면 스태프들이 보여달라고 한다. 회삭자리가면 항상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소주 광고 들어올 만한테 들어온 게 있었나”고 물었고 손여은은 “아니요 그런 건 없었다”고 슬프게 말했다. 김구라는 “그렇게 슬프게 말하면”이라며 “아름다우시고 하니 들어올 법도 한데”라며 아쉬워했다.

또 손여은은 후배 배우 하준과 ‘썸’의 전말을 공개했다. 그는 “‘배드 파파’ 현장에서 만났는데 90도로 인사하면서 ‘선배님 안녕하세요’하고 인사를 하더라. 번호를 교환했는데 그날 저녁 바로 문자가 왔다”며 “90도로 인사했던 오전과는 다른 느낌의 문자였다. ‘누나 짧게 봐서 아쉬웠으니까 맛있는 밥 사 주떼염’이라는 문자가 왔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문자를 보고 ‘적극적으로 다가오시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저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에 하준은 “연기하러면 서로 친해져야 커뮤니케이션 잘하는데 동생인 내가 다가가야 할 것 같았다”고 해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