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라디오스타’ 무서웠다, 강심장만 나갈 수 있는 예능”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장혁이 ‘라디오스타’ 출연을 겁냈다고 고백했다.

2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장혁, 손여은, 김재경, 하준, 최기섭이 출연했다.

이날 장혁은 ‘라디오스타’ 첫 출연 소감에 대해 “사실은 (‘라디오스타’가)무섭다. 게스트로 나가는 건 강심장이 아니면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MC들은 ‘런닝맨’에서 코로 페트병에 바람 넣기를 했다는 것을 언급하며 페트병을 건넸고 “바람 못 채우면 콧물로 채울 수도 있다”고 놀렸다.

장혁은 “‘런닝맨’ 출연한 것도 김종국한테 전화가 와서 ‘런닝맨’ 나와달라고 해서 한 거다. 내가 친구들한테는 약하다”고 말했다. 이를 보던 MC 차태현은 “(장)혁아 됐고 그냥 해주면 안돼?”라고 물어 큰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