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왔어’ 홍석천 “결혼할 수 없는 건 나만의 짠함, 부모님에게서 도망가려 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tvN ‘엄마 나 왔어’ 방송화면 캡처

탤런트 홍석천이 부모님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26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서는 홍석천이 32년 만에 고향집으로 돌아갔다.

이날 홍석천은 “부모님은 항상 뭐가 그렇게 바쁘냐하고 하신다. 바빠서 고향에 내려올 시간도 없고 가봐야 하루 자고 다시 서울 오고 하니까”라며 “더 나이 드시기 전에 시간을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는 게 제일 우선이다”고 말했다.

홍석천의 부모님은 아들의 관심을 더 받기 위해 말을 계속 거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홍석천의 어머니는 “나 지금 42kg도 안 된다”부터 50년 전 시집살이 얘기까지 꺼내 웃음을 안겼다.

홍석천의 어머니는 친구의 아들 이야기를 꺼냈고 홍석천은 “내가 제일 잘 됐다. 장가만 안 갔지 내가 제일 잘 됐다”고 자랑했다. 어머니는 “그거 때문에 내가 힘을 못 쓴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홍석천은 “며느리가 있으면 뭔가 예쁜 받고 그런 게 있을 거다. 아빠한테 애교도 떨고 이런 게 있을 텐데 살아생전에 못 해 드리니 나만의 입장에서 느끼는 짠함”이라며 “세상 사람들은 점점 이해를 해주는 것 같은데 부모님은 아니니 그게 조금 섭섭하다. 그래서 품 밖으로 도망가려고 했는데 이젠 도망도 못 가겠다. 같이 있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홍석천의 부모님은 “지금도 기대를 거는데 완강히 거부하니 내가 희망을 가질 수도 없고 아들한테 자꾸 권할 수도 없다”며 “자기가 열심히 잘 살고 있으니 그걸로 만족한다”며 아들을 위해 기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