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딸 혜빈과 산 지 5년, 엄마 정 그리워 내게 2배로 스킨십”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그룹 쿨의 김성수가 딸 혜빈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드러냈다.

26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와 딸 혜빈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성수는 딸과 함께 산 지 5년이라고 밝히며 “혜빈이가 원래 외가에서 살았다. 저랑 산 지는 5년 정도 됐다”며 “빨리 딸을 데리고 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겠다고 하던 차에 같이 살 수 있는 조건이 돼 함께 살게 됐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최양락-팽현숙 부부는 “아빠의 정이 그리워서 애정 표현을 많이 하나보다”고 했다.

김성수는 “(엄마에 대한) 정이 그리워서 저한테 2배로 더 스킨십을 하는 것 같다. 받아줘야지 않겠나”고 딸의 애정표현을 이해했다. 김성수 역시 딸에 대한 사랑을 말과 행동으로 표현하며 애틋한 부녀의 사이를 자랑했다.

그는 “두 축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한 축만 있다. 균형 안 잡힌 축, 그러니까 내가 엄마 역할, 아빠 역할을 잘해서 균형된 삶 맞추기 위한 노력 그게 제 살림 아닐까 싶다”고 담담하게 말했따.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