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아내 칼 맞아 죽었다는 말에 상처, 잘 살고 있는 모습 보여줄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그룹 쿨의 김성수가 딸 혜빈과 방송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6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 (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와 그의 딸 혜빈의 이야기가 처음 그려졌다.

이날 김성수는 ‘살림남2’ 섭외를 받고 많이 고민했다고 말하며 “혜빈이 엄마 사건도 있고”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김성수의 전 부인이자 혜빈이의 친엄마는 2012년 강남 피살사건으로 사망해 큰 충격을 안겼다.

김성수는 “혜빈이가 학교를 갔다가 친구가 사건을 인터넷에서 보고 ‘너네 엄마 칼 맞아 죽었다며’라고 했다고 하더라”며 “정말 상처를 많이 받았다. 어린 딸을 안정시키는 게 중요했다. 딸에게 ‘우리 둘이 살면서 불행하진 않잖아’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건 사고였고, 인간으로 태어났다면 어쩔 수 없이 겪어야할 일인데 우리가 먼저 겪은 거다. 이겨내자고 했다”며 “우리 가족에 대해 걱정도 많았던 반면에 어떻게 사는지 궁금해하는 사람도 많았기에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