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프로미스나인 이나경, 女 60m 결승서 GBB 두리 진로 방해로 실격 처리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 방송화면 캡처

그룹 프로미스나인 멤버 이나경이 육상 경기 중 라인 침범으로 실격 처리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 (이하 ‘2018 아육대’)에서는 치열한 여자  60m 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육상 해설 위원 윤여춘은 그룹 GBB의 멤버 두리를 금메달 후보로 예상했고 MC 트와이스 나연은 프로미스나인 이나경을 우승 후보로 꼽았다.

긴장감이 도는 가운데 이나경이 출발 총성이 울리기 전 나가 부정출발로 1차 경고를 받았다. 그후 이나경은 불안과 긴장감이 뒤섞인 얼굴로 다시 출발을 기다렸다. 이어진 경기에서 이나경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MC 이특은 “지금 결승선 통과할 때 라인 침범이 있지 않았나”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윤여춘 역시 “이나경이 결승선 통과하기 전 이미 몸이 두리 쪽으로 기울었다. 두리의 진로를 방해한 것으로 보인다. 몸이 닿지 않았으면 충분히 두리가 우승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실격 처리 가능성이 높아보인다”고 말했다. 윤여춘의 말대로 이나경은 실격 처리됐고 금메달은 두리에게 돌아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