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민경훈 “‘보편적’이라 말한 나, 고급스러웠죠?”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가수 민경훈이 자신이 뱉은 단어를 자랑스러워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민경훈이 스스로를 칭찬했다.

이날 민경훈은 스트레스를 묻는 김용만의 질문에 “저 같은 경우는 주변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상처를 받는다”고 대답했다. 이에 송은이가 “음악에서 받는 스트레스는 없느냐”고 되물었고 민경훈은 “음악적으로 스트레스도 받는데 여기서( ‘옥탑방의 문제아들’ 문제)에서 보편적이지 않으니까”라고 답했다.

민경훈이 “보편적”이라는 단어를 쓰자 정형돈은 “보편?”이라며 놀랐고 민경훈은 “어 이 단어 조금 고급스러웠다”며 스스로 뿌듯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형돈은 “이 정도면 ‘다음 방송에서 보편적이라는 말 써야지’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놀려 폭소를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