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육대’ 빅스 라비X켄, 고득점으로 남자 볼링 금메달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추석특집2018 아이돌스타육상선수권대회’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 라비와 켄이 개그맨 양세형과 슈퍼주니어 신동을 가볍게 꺾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 (이하 ‘2018 아육대’)에서는 빅스 라비와 켄이 남자 볼링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치워진 결승전에서 라비와 켄은 놀라운 볼링 실력을 보여줬다. 개개인의 실력도 뛰어났지만 무엇보다 두 사람의 팀워크가 빛이 났다. 마지막 공을 던진 켄이 스트라이크에 실팼으나 라비가 스페어 처리를 깔끔하게 성공하면서 187점이라는 고득점으로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최민혁 해설위원 역시 후반으로 갈수록 두 사람의 실력이 높아졌다고 칭찬했다. 신동과 양세형은 패배를 인정하며 두 사람을 축하했다.

라비는 ‘요즘 댄스’를 추며 응원하러 와준 팬들과 우승의 기쁨을 누렸고 켄 역시 댄스에 동참에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