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란면옥’ 신구X김강우, 배우 조합만으로 재밌는 관전 포인트 셋

[텐아시아=우빈 기자]

‘옥란면옥’ 신구, 김강우 / 사진제공=오형제

배우 신구와 김강우가 KBS2 코믹드라마 ‘옥란면옥’으로 추석 연휴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26일 밤 10시부터 2회 연속방송되는 옥란면옥은 70년 동안 평양냉면 외길 인생을 살아온 아흔이 다된 아버지 달재(신구 분)와 냉면에서 벗어나 서울로 뜨고 싶은 마흔이 다된 노총각 아들 봉길(김강우 분)의 부자전쟁을 그린 코믹휴먼드라마로, KBS가 오랜만에 선보이는 추석특집극이다본방송에 앞서 온가족이 다함께 시청할 수 있는 꿀잼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 냉면 父子 신구X김강우연기의 향연

옥란면옥은 연기장인 신구와 김강우가 부자(父子)로 만나 화제를 모은 작품믿고 보는 연기가 펼쳐질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두 배우는 각각 평안도 출신으로 13살 때부터 냉면을 만들어온 70년 냉면 장인 달재그리고 냉면이라면 지긋지긋한 아들 봉길로 분했다아무리 가르쳐도 육수도 면도 맘에 들게 뽑아내지 못하는 아들 때문에 속이 터지는 아버지풍을 맞고 반신을 못 쓰게 된 아버지를 대신해 매일 새벽 5시부터 죽어라 일했지만 아버지의 타박만 받고 있는 아들의 전쟁과도 같은 일상부터 그 안에 담겨진 끈끈한 정까지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 지조 있는 맛의 향연지켜야 할 것들

옥란면옥이 방송에 앞서 공개한 예고 영상에서 봉길은 “우리 아버지가 늘 하는 말이 있어사람은 늘 지조가 있어야 한다고맛에도 지조가 있어절대 변하지 않는 원칙과 신념”이라고 말한다. 달재는 70평생 변치 않는 냉면의 맛을 지켜왔다냉면만큼이나 북에 두고 온 북에 두고 온 첫사랑 옥란을 잊지 못하는 순정파다그런 아버지로부터 지조를 배운 달재는 이 모든 것이 지긋지긋하다. ‘옥란면옥은 이들 부자의 갈등을 통해 세월이 변해도 지켜야할 것들에 대해 그리고자 한다고집스럽게 지켜왔건만 이젠 단골도 다 떨어져나가고 설상가상으로 재개발 업자들까지 눈독을 들이고 있는 옥란면옥을 이들 부자가 지켜낼 수 있을까.

#.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

달재에게 옥란이 첫사랑 순정으로 남아있듯 봉길에게도 어느 날 바람처럼 다가온 여인 영란(이설)이 있다옥란면옥에 변화를 일으킬 인물로그녀에겐 밤마다 악몽에 시달릴 정도로 아픈 과거가 있다마흔이 다 되도록 냉면을 지키느라 연애는 꿈도 꾸지 못했던 봉길의 떨리는 가슴노총각 봉길은 로맨스를 완성할 수 있을까이밖에도 옥란면옥엔 올여름 무더위를 책임져왔던 냉면 먹방평양 냉면 맛집 옥란면옥 소개액션코미디 등 이 모든 것을 맛볼 수 있는 다채로운 스토리가 준비돼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