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터키편, 외신기자X의사X변호사XCEO 엘리트 조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터키편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역사상 최고의 엘리트 호스트와 친구들이 등장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형제의 나라 터키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가 시작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터키 외신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알파고가 새로운 호스트로 등장했다한국으로 초대한 알파고의 세 친구는 각각 터키에서 의사변호사, IT회사 CEO로 소위 말하는 엘리트’ 출신이다엘리트 출신답게 친구들은 한국에 대해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었고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한국으로 여행을 떠났다.

IT기업 CEO인 미카일은 한국이 제 롤모델인 국가이기 때문에 한국에 가고 싶었어요라고 말해 한국의 기술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메르트는 한국 역사책에 나온 조선 시대 장소를 가보고 싶어요라고 말해 한국 역사에 관심을 표현했다이번 터키 편은 엘리트 친구들이 어떤 관점과 생각으로 한국을 여행할지 기대가 집중된다.

한편엘리트 친구들은 여행계획 짜는 모습 또한 남달랐다친구들은 서울을 동서남북으로 나누어 그 지역의 특징동선까지 생각해 치밀하게 계획을 짰다또한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사소한 버스요금부터 시작해 한국의 범죄율까지 꼼꼼하게 조사해 한국 여행을 떠나기 전부터 한국의 모든 것을 공부했다.

하지만 일사천리로 진행되던 친구들의 여행계획 회의는 좀처럼 끝나지 않았다계획을 짜던 중 한국 문화에 대한 토론이 시작돼 회의에 브레이크가 걸린 것친구들은 한국의 평점’, ‘케이팝 문화’, ‘한국의 교통체계’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진지한 토론을 벌이기 시작했다밝은 대낮에 시작한 여행계획 회의는 어두운 밤이 될 때까지 끝나지 않았다는 후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