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유럽 주요 도시 8개국 순회…글로벌 아이돌 발돋움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빅톤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이 유럽 투어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글로벌 아이돌로 발돋움했다.

빅톤은 지난 23일(현지 시각) ‘빅톤 퍼스트 유럽 투어 2018(VICTON FIRST EUROPE TOUR 2018)’의 마지막 개최지인 터키 이스탄불에서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빅톤은 지난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첫 공연을 시작으로, 13일 영국 런던, 15일 스페인 마드리드, 16일 이탈리아 밀라노, 18일 프랑스 파리, 20일 오스트리아 빈, 22일 독일 에센을 거쳐 마지막 23일 터키 이스탄불까지 총 8개국에서 유럽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왔다.

빅톤은 가는 곳마다 유럽 현지 팬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았다. 이번 투어는 그간 아시아,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세계 각지에서 러브콜을 받아온 빅톤의 글로벌 아이돌로서 위상을 다시 한 번 입증하는 여정이었다.

마지막 이스탄불 공연에서 빅톤은 데뷔곡 ‘What time is it now?’와 2집 타이틀곡 ‘EYEZ EYEZ’로 공연의 화려한 막을 열었다. 빅톤의 등장에 객석에서는 뜨거운 환호성이 터져나오며 공연장은 열기로 가득찼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빅톤은 서툴지만 정성스레 준비한 터키어로 팬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이어 빅톤은 팬들을 위해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빅톤은 평소 궁금했던 질문을 받아 답하며 관객들과 소통하며 ‘팬 바보’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후 빅톤은 ‘나를 기억해’, ‘말도 안돼’, ‘아무렇지 않은 척’ 등 명곡들로 빅톤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는가 하면 ‘Sunrise’ ‘Timeline’ ‘The Chemistry’ 등 잔잔한 곡으로 부드럽고 달콤한 반전 매력을 드러내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국어 노래를 따라 부르며 무대에 화답하는 현지 팬들의 모습에 멤버들은 감동하기도 했다.

끝으로 빅톤은 팬들과 단체 포토타임을 갖고, 터키에서의 뜻깊은 첫 만남을 사진으로 남겼다. 마지막 ‘오월애’ 무대를 마친 뒤에도 앙코르 요청이 계속 이어졌다. 빅톤은 ‘얼타’, ‘사랑하기 때문에’ 무대까지 훌륭하게 소화하며 이스탄불에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빅톤 멤버들은 “어딜 가도 앨리스(팬클럽 이름) 생각이 나. 보고 또 봐도 보고 싶잖아. 유럽투어의 끝을 함께해주신 터키 앨리스 여러분! 힘찬 응원소리로 만들어간 이 행복들 잊지 않을게요”라는 소감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