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반찬’ 지상렬 “김수미 간장새우찜, 오장육부에 효도한 기분”

[텐아시아=우빈 기자]

‘수미네반찬’ / 사진제공=tvN

방송인 지상렬이 배우 김수미의 요리를 센스 있는 표현으로 극찬했다.

26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제철을 맞아 살이 통통하게 오른 대하와 블랙타이거새우와 흰다리새우를 함께 넣어 만든 간장새우찜을 선보인다.

간장과 꿀 등으로 양념한 김수미표 간장새우찜은 장동민과 세 셰프를 놀라게 한다. 또 김수미는 숟가락에 양껏 얹은 마늘을 간장새우찜에 넣으며 갈릭걸의 면모를 아낌없이 뽐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본인만의 레시피로 시원하고 얼큰한 꽃게탕을 만들어 모두를 또 한 번 깜짝 놀라게 한다. 김수미표 꽃게탕을 맛본 장동민은 “보온병에 담아 돌아다니면서 먹고 싶다”고 말하며 감탄했다.

한편 수미표 반찬의 맥을 짚어내겠다며 자칭 ‘혀준’ 지상렬이 게스트로 등장한다. 지상렬은 개그계의 소문난 언어 마술사답게 맛 표현의 신세계를 열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간장새우찜을 맛본 지상렬은 “대하에 보톡스 맞췄어요?”라고 자신만의 독특한 화법으로 식감을 표현하는가 하면 수미표 반찬을 먹은 후 “오장육부에 오랜만에 효도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재롱을 부려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김수미의 사랑을 독차지하기 위한 신경전은 이들뿐 아니었다. 데코레이션 하는 것을 좋아하는 김수미를 위해 최현석 셰프와 미카엘 셰프가 서로 다투어 식재료 데커레이션 경쟁을 펼치며 일명 ‘수미 쟁탈전’을 벌였다고 전해졌다.

‘수미네 반찬’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