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승현, 공효진→핑클→차은우 실명 토크 “없던 사실 말한 적 없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3’ 김승현 / 사진제공=KBS

배우 김승현이 공효진, 핑클 등 실명을 거론한 폭탄 고백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김승현의 폭탄 고백이 이어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승현은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공효진이 김승현을 좋아했다는 아버지의 말에 대해 “과장되거나 없었던 사실은 아니다”며 강하게 인정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승현은 “과거 핑클과 함께 라디오를 하던 중 ‘우리 멤버 중에 널 좋아하는 멤버가 있다’는 쪽지를 받았다”며 폭탄 고백을 이어가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이에 박명수는 “그러다 내용 증명 받는다”며 오히려 걱정에 나서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승현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폭발적이었던 과거 초 인기 에피소드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승현은 “내가 명동에 가면 그 일대가 마비 됐다”며 “하루에 팬레터를 3상자씩 받았다. 개인 사서함이 있었을 정도”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김승현은 인기가 많은 모델이 된 계기로 샵 오디션을 꼽았다. 그는 “샵의 멤버를 뽑는 오디션에서 3000: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까지 갔다. 최종에서 이상민이 떨어뜨려 모델로 전향했다”고 고백하는 등 모델 데뷔의 비화를 밝혀 그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외에도 김승현은 “차은우를 보고 내 과거 생각이 많이 났다”며 뜬금없는 고백을 해 주변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