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여름 “‘2018 아육대’ 리듬체조 첫 도전, 메달 실패했지만 다음에 재도전”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우주소녀 멤버 여름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우주소녀의 여름이 첫 리듬체조 도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대회‘(이하 ‘2018 아육대’) 에서는 우주소녀의 여름이 처음으로 리듬체조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2월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대회에서 멤버 성소가 리듬체조 메달을 차지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우주소녀는 이번에는 여름이 출전하면서 그 명맥을 이어가게 됐다안타깝게도 메달 획득에는 실패한 여름은 26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리듬체조 도전 소감을 전했다.

여름은 “무용이나 체조를 해본 적이 없고 유연성이 좋은 편도 아니어서 처음에는 걱정과 부담감을 많이 느꼈다”면서 그러나 점점 흥미를 느끼게 되면서 리듬체조라는 종목에 새로운 매력을 느낀 것 같다고 도전 소감을 밝혔다이어 여름은 곤봉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곤봉은 모든 선수들이 꺼리는 분야여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제가 곤봉을 다루는 것을 본 선생님께서 잘한다며 자신감을 많이 주셨다”며 선생님의 조언에 자신감이 생겨서 최종적으로 곤봉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리듬 체조가 첫 출전이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전에 리듬체조 경험이 있던 성소 언니가 따로 연락해서 어렵지 않았냐고 물어보며 떨지 말고 잘 할 수 있다고 응원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성소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이어 여름은 곤봉을 던지고 받는 기술이 많아 체력적으로 힘든 점이 많았지만기회가 된다면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라면서 이번에는 미숙하고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다음에는 이번 경험을 통해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며 재 도전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