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위기의 채수빈 구원하는 ‘흑기사’로 첫 등장

[텐아시아=우빈 기자]

‘여우각시별’ 이제훈, 채수빈. /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배우 이제훈이 귓속말로 상대를 제압하면서 ‘박력 폭발 미스터리남’의 포스를 자랑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 측이 26일 제훈이 공항에서 난동을 벌이는 승객과 실랑이를 하고 있는 채수빈과 첫 만남을 갖는 ‘구원 투수’ 장면을 공개했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 분)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 분)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이제훈은 공항공사의 엘리트 신입사원이자 특별한 비밀을 숨긴 채 사는 미스터리남’ 이수연 역을 맡아새로운 변신에 나선다.

극중 난동 현장에 도착한 여객서비스팀 한여름이 멱살잡이를 당하자 지켜보던 이수연이 한여름을 도와주기 위해 나섰다. 한여름의 흑기사로 등장한 이수연은 눈빛 하나 바뀌지 않는 표정으로 승객의 주먹을 가볍게 제압하고 차분하게 귓속말로 경고하며 순식간에 상황을 마무리했다.

당황한 한여름이 말을 잃고 현장을 지켜봤지만 이수연은 한여름에게 시선 한 번 주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공항남녀의 운명적인 만남에서는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앞으로 이수연한여름이 보여줄 동화 로맨스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이제훈은 인천공항 카운터 앞에서 수많은 엑스트라와 함께한 대규모 촬영에서 끝까지 집중도를 잃지 않고 촬영을 이어갔다이어 승객과의 거친 갈등 상황을 실감나게 표현하며 촬영을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제작진은 “캐릭터에 100% 빠져든 이제훈이 회를 거듭할수록 미스터리남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현장의 여심마저 사로잡고 있다. 특히 이제훈채수빈의 극적인 연기와 긴장감 넘치는 상황난동 승객 배우의 열연이 더해지며 흥미백배 첫 만남 신이 만들어졌다”고 자진했다.

한편’여우각시별’은 ‘제빵왕 김탁구‘ ‘가족끼리 왜이래‘ ‘낭만닥터 김사부’ 등 드라마계 미다스의 손’ 강은경 작가와 ‘파리의 연인‘ ‘온에어‘ ‘시크릿 가든’ 등 ‘히트작 메이커’ 신우철 감독이 2013년 구가의 서’ 이후 5년 만에 재회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0월 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