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육대’ 1부, 시청률+화제성 다 잡았다…리듬체조 금메달은 엘리스 유영

[텐아시아=우빈 기자]

‘추석특집 2018 아육대’./ 사진제공=MBC

MBC 추석특집’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이하 ‘2018 아육대’)가 2049 시청률 1위로 개막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송한 ‘2018 아육대’는 수도권 2049 시청률 기준 1부 1.8%, 2부 3.6%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또한 방송 중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2018 아육대’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 (이하 ‘아육대’)사상 처음으로 도입된 족구 결승전을 비롯해 볼링 준우승전여자양궁 준우승전 그리고 리듬체조 개인전이 펼쳐졌다.

먼저 족구 종목에서는 배우 서지석이 이끄는 JC족구왕 팀과 개그맨 양상국이 이끄는 레알발라드팀이 막상막하의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기존  ‘아육대’ 구기 종목에서 강세를 보인 김동준의 공격력과 빅스 라비레오의 탄탄한 수비력이 빛을 발한 가운데 결국 김동준이 속해있던 JC족구왕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리듬체조 종목에서는 에이프릴 나은엘리스 유경모모랜드 데이지우주소녀 여름프리스틴 나영, (여자)아이들 우기, CLC 장승연이 출전했다. ‘아육대’공식 체조요정 우주소녀 성소의 뒤를 이을 제 2의 성소는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한국적 안무로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펼친 엘리스 유경이 금메달을 목을 걸었다.

여자양궁 단체 준우승전에서는 걸그룹계의 비주얼 양대산맥 트와이스와 레드벨벳이 만났다뛰어난 양궁 실력은 물론 완벽한 비주얼로 이목을 잡아끈 두 팀의 경기에서는 결국 레드벨벳이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볼링 종목에서는 신동양세형 조합의 아이돌아이 팀과 워너원 하성운배진영의 준우승전이 전파를 탔다워너원은 볼링 경력이 얼마 되지 않음에도 전문가들도 놀랄 만큼 뛰어난 실력을 보여줬지만 결국 신동과 양세형이 승리했다빅스와 세브틴의 준우승전에서는 압도적 여유로움을 보여준 빅스가 승리했다.

이어지는 오늘(26) ‘2018 아육대’ 2부에서는 볼링과 양궁 결승전남녀 60m 육상, 400m 릴레이 육상 등이 펼쳐진다.  ‘아육대’ 2부는 이날 오후 5시 5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