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양세형, 이용재·제시와 평양냉면 맛집 탐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개그맨 양세형이 25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 음식 평론가 이용재, 가수 제시와 평양냉면 탐구에 나섰다.

이날 양세형은 ‘맛창’이란 제목으로 자신의 1인 방송을 꾸몄다. 맛집을 탐방한다는 뜻이다. 그가 꼽은 메뉴는 평양냉면이었다. 양세형은 자신을 도와줄 전문가로 이용재를 초청했다. 이용재는 ‘외식의 품격’, ‘한식의 품격’, ‘냉면의 품격’ 등을 쓴 음식 평론가다. 양세형은 이용재의 긴 머리를 지적하면서 “냉면을 떠올리게 하려는 스타일이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뒤이어 ‘평양냉면 입문자’ 제시가 합류했다. 세 사람은 서울 염리동에 있는 유명 평양냉면 식당을 찾아갔다. 식사시간에는 줄을 서서 먹어야 하는 맛집으로 ‘가로채널’의 MC 강호동도 수 년 전 이곳에 다녀갔다고 한다. 영상을 본 강호동이 “이 식당 육수가 제일 심심했던 것 같다”고 하자, 양세형은 “제일 진하다”고 받아쳐 그를 머쓱하게 했다.

양세형은 ‘입문자’ 제시에게 평양냉면 맛있게 먹는 법을 전수했다. 그가 젓가락에 면을 돌돌 말아 먹으려고 하자 “육수가 다 떨어진다”며 만류했다. 제시가 면을 자르려고 했을 때에는 “오늘은 자르지만 원래는 자르지 않는 게 좋다고 한다”고 귀띔했다. 반면 전문가인 이용재는 음식을 먹는 데에만 집중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