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남’ 박신영 “뉴욕대 경제학과 출신…원래는 뮤지컬 배우 꿈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나운서 박신영(위) / tvN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아나운서 박신영이 “원래 꿈은 뮤지컬 배우였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는 추석을 맞아 ‘문제적 여자’로 꾸며졌다. 박신영을 포함해 고소현, 이서원, 박지선, 혜림, 신봉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신영은 뉴욕대 경제학과 출신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중학교 1학년 때 미국 유학을 가 명문 사립고인 로렌스빌을 거쳐 뉴욕대에 입학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의 꿈은 뮤지컬 배우가 되는 것이었다.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혀 꿈을 접고 경제학과에 진학했다. 박신영은 “티시 스쿨이라는 아트 스쿨이 있는데 거길 너무 가고 싶었다. 레이디 가가, 안젤리나 졸리 등이 티시 스쿨 출신이고 내가 (대학교를) 다닐 때 다코타 패닝도 티시 스쿨에 다녔다고 했다”고 귀띔했다.

박신영은 또한 멘사 회원으로 아이큐가 156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올해 멘사 시험에 응시했는데 다행히 눈에 들어오는 문제였다. 바로 풀고 검토까지 했다”고 했다. 출연자들이 모든 문제를 맞춘 것이냐고 묻자 “(점수가) 상위 1%로 나온 걸 보니까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