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승리 “지드래곤도 무서워하는 나의 생존력”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빅뱅 승리(위)와 강호동. / 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지드래곤 형이 잡지 인터뷰에서 가장 무서운 일로 ‘승리가 나를 밟고 올라서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5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 출연한 그룹 빅뱅 승리의 말이다.

이날 승리는 강호동의 개인방송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 일명 ‘강하대’에 깜짝 출연했다. 이날 승리는 자신의 승부욕을 언급하면서 지드래곤의 잡지 인터뷰를 언급했다. 그는 “내가 이렇게 될 줄 누가 알았겠나. 빅뱅(데뷔조)에서도 한 번 떨어졌던 내가”라며 “지드래곤도 두려워하는 나의 생존력”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호동은 승리에게 YG엔터테인먼트가 SM엔터테인먼트보다 좋은 점이 뭐냐고 물었다. 승리는 난처해하면서 “대표님이 머리가 좋으시고 좋은 곡을 주신다”고 답했다. 그러더니 SM엔터테인먼트로 가겠다면서 “제 막내가 싫다. 그냥 내가 다 해먹고 싶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승리는 “나의 영원한 리더 지드래곤 사랑해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