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블랙리스트 시절, 김제동에 돈 빌렸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윤도현(위)와 방송인 김제동. / ‘김제동의 톡투유 시즌2 – 행복한가요 그대’ 방송화면

가수 윤도현이 방송인 김제동에게 돈을 빌린 적 있다고 말했다. 25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 시즌2 – 행복한가요 그대’에서다.

평소 김제동과 절친한 관계인 윤도현은 시즌1에 이어 시즌2에도 발걸음하며 우정을 과시했다. 그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시절 일이 너무 없어서 김제동에게 대출 받은 적이 있다. 전화하자 바로 다음날 돈을 보내줬다”고 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김제동은 “기억이 안 난다. 갚았냐”고 물었다. 윤도현은 “갚았다”고 했다.

자신이 돈을 빌려줬던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김제동의 모습을 유리는 의아하게 여겼다. 김제동은 “내가 이렇게 방송하는 건 윤도현이 시작”이라며 오히려 그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제동이 대구에서 상경해 일을 찾던 시절 윤도현이 방송에 많이 소개시켜줬다는 것이다. 윤도현은 당시를 떠올리며 “(김제동이) 너무 안돼 보였다. 상경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