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측 “8년 전 화재사고 비밀 밝혀진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러블리 호러블리’ 27, 28회 예고.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25일 방송되는 KBS2 ‘러블리 호러블리’에서 송지효·박시후·장영남의 8년 전 비밀이 드러난다.

지난 방송에서 을순(송지효)은 은영(최여진)이 실제 일어났던 일을 바탕으로 쓴 ‘귀, 신의 사랑’ 대본 일부를 읽고 8년 전 발생한 화재사건의 또 다른 비밀을 알게 됐다. 화재사건 당시 아직 건물에 남아있던 자신과 옥희(장영남)를 은영이 외면했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다. 이 가운데 을순의 신기가 다시 시작되며 필립(박시후)과 을순 중 누군가 사고를 당할 것이 예고돼 긴장감을 높였다.

25일 공개된 사진은 8년 전 을순을 찾아간 옥희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옥희는 드라마 작가 지망생이던 을순을 살뜰히 보살피고 있었고 을순 역시 옥희에게 의지하는 사이였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에서 을순과 옥희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을순은 화재사건이 일어난 장소에서 필립을 내려다보고 있고, 옥희는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되는 27, 28회에서는 8년 전 화재에서 시작된 미스터리가 밝혀진다. 윤아(함은정)의 오싹한 이면과 귀신 들린 대본을 쓰다 혼수상태에 빠진 은영, 라연의 친동생이었던 용만(안두호)의 모습이 드러난 데 이어 또 한번 반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작진은 “화재사건에서 죽음을 맞이한 옥희와 라연의 모습이 베일을 벗으며 또다시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진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미스터리가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