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이야기는 끝났지만 대답은 듣지 못했다

<신의>, 이야기는 끝났지만 대답은 듣지 못했다<신의>최종회 SBS 월-화 밤 9시 55분
공민왕(류덕환)은 최영(이민호)을 얻었고, 은수(김희선)는 끝내 최영에게 돌아왔다. 나약했던 왕은 최영에게 도망치지 않고 돌아와야 하는 왕이 되어, 북쪽의 땅을 되찾았다. 납치되어온 세계에서 원래의 세계로 돌아가는 것만을 꿈꾸던 은수는 “가질수록 배고픈” 병을 앓는 사람들의 세상에서 벗어나 최영을 통해 운명적인 사랑을 완성했다. 이 두 사람과의 연대에서 언제나 지키고, 희생하던 최영 역시 자신이 휘두르는 검의 무게를 절감하면서도 도피하지 않고 싸울 수 있게 되었다. 자신의 현실로부터 도망치는 것만을 생각하던 세 사람은 최종회에 이르러서 비로소 자신이 있고 싶은 현실을 스스로 선택하여 설 수 있었다. 그러나 최종회의 모든 서사가 해피엔딩을 가리키고 있음에도 상쾌함만을 느낄 수 없는 것은 이것이 여전히 산재한 문제들을 어설프게 봉합한 끝에 이른 결말이었기 때문이다.

기철(유오성)과의 싸움에서 쓰러진 최영의 “왜 하필 이분이었을까?”라는 물음은 <신의>의 서사 전체에 돌아가야 하는 질문이었다. 최영과의 로맨스가 진행되는 동안 은수는 그 자신이 가지고 있던 역사적 역할과 의술이라는 가능성을 상실해 갔다. 최종회에서 은수에게 부여된 역할은 오직 최영과의 운명적인 사랑을 완성하는 것뿐이었다. 이는 은수가 왜 의사여야 했는지, <신의>가 왜 하필 ‘신의’라는 제목이어야 했는지를 묻게 한다. 기철이 최영에게 “왕을 하라” 말하는 것은 왜 최영이 아닌 공민왕이 왕이어야 하는지를 묻는 것이었다. 공민왕이 자신의 성장과 존재의 의의를 보여줄 수 있는 이 질문에, 최영이 돌아올 왕을 “가졌다”는 것으로 설명을 대신하는 것은 그간 꾸준한 성장을 보여 왔던 공민왕의 결말로는 아쉬움을 남긴다. 이야기는 끝이 났지만, 서사의 근원에 대한 질문은 여전히 남겨져 있다. 왜 하필 그들이어야 했는가? 엔딩 너머 최영과 은수, 고려가 보이지 않는 이유다.

글.김지예(TV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