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日 오리콘 음반 차트 7번째 1위…해외 가수 최다 기록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동방신기 일본 음반 표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동방신기가 일본 오리콘 음반 차트에서 일곱 번째 1위를 차지했다. 해외 남성 아티스트 가운데 최다 1위 기록이다.

동방신기는 지난 19일 발매한 일본 음반 ‘투모로우(TOMORROW)’로 발매 첫 주(9월 17~23일) 오리콘 위클리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했다. 통산 일곱 번째 1위로, 앞서 자신들이 세운 해외 남성 아티스트 사상 오리콘 위클리 음반 차트 최다 1위 기록을 깨뜨렸다.

뿐만 아니라 보아가 보유한 역대 해외 아티스트 최다 1위 기록과도 동점을 이뤄 현지에서 변함없는 인기와 영향력을 입증했다. 이에 오리콘은 25일 홈페이지에 ‘동방신기, 통산 일곱 작품째 음반 1위, 해외 남성 아티스트 역대 1위 기록 경신’이라는 제목으로 이번 소식을 알렸다.

동방신기는 오는 26~28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공연을 시작으로 현지 12개 도시에서 총 32회에 걸쳐 아레나&돔 투어 ‘동방신기 라이브 투어 2018 투모로우(東方神起 LIVE TOUR 2018 TOMORROW)’를 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