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측 “원테이블·국숫집·김치찌개 집 재방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김성주(왼쪽부터), 백종원, 조보아. / 사진제공=SBS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명예의 전당’으로 꾸며져 화제가 된 식당들을 돌아본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이화여대 ‘삼거리꽃길’부터 대전의 ‘청년구단’까지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달려왔다. 백종원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그런 골목은 제발 철수하라’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며 논란이 됐던 식당의 근황을 소개했다.

또한 ‘고독한 미식가’로 등장했던 김윤상 아나운서가 화제가 된 식당 세 곳을 다시 찾는다. 해방촌 신흥시장 ‘원테이블’ 식당과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부한 채 자신의 멸치국수 맛을 고집했던 충무로 ‘필스트리트’의 국숫집, 사장님과 직원의 찰떡 호흡을 보여줬던 공덕 소담길의 ‘김치찌개집’을 방문한다.

특히 공덕 소담길 ‘김치찌개집’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는 소식에 ‘생태탕집’, ‘주꾸미집’ 사장님들은 “왜 우리는 명예의 전당에 못 오르냐”며 아쉬움을 토로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다 같이 수다의 장을 열며 여전히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추석특집 ‘백종원의 골목식당 : 명예의 전당’은 26일 오전 9시 10분에 공개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