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혁 “TJ 이름 뜻은…” ‘헤이걸’ 무대 소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장혁(맨 위). / 사진제공=MBC

배우 장혁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발표했던 ‘헤이걸(Hey Girl)’ 무대를 재현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의 주인공인 장혁, 손여은, 하준, 김재경, 최기섭이 출연한다.

앞선 녹화에서 장혁은 “차태현 친구 장혁”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사실은 ‘라디오스타’가 무섭다”고 털어놨다. 차태현은 그의 긴장을 풀어주겠다며 페트병 펴기를 제안했고, 장혁은 시작부터 찌그러진 페트병을 콧바람으로 펴는 개인기를 보여줘 웃음을 안겼다.

장혁은 그동안 갈고 닦은 복싱 실력도 공개했다. 차태현은 친목 모임인 ‘용띠 클럽’ 멤버 장혁과 김종국의 복싱 실력을 비교하면서 체급이 다른 두 사람이 맞붙었을 경우의 승부를 점쳤다고 한다.

후배 배우들은 장혁이 ‘투 머치 토커’(말이 지나치게 많은 사람)라고 폭로했다. 실제로 장혁은 최기섭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면서 ‘투 머치 토커’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최기섭은 장혁과의 첫 만남과 그와의 여행에서 겪은 일화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과거 TJ라는 이름으로 음반을 내기도 했던 장혁은 이날 차태현도 몰랐던 TJ라는 이름 뜻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울러 바닥을 기어다니는 퍼포먼스로 화제가 됐던 ‘헤이걸’ 무대를 소환했다고 전해졌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