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목소리를 찾으세요” 유엔서 연설한 방탄소년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유엔 주최의 청소년 행사에 초청받아 연설했다. 리더 RM이 대표로 ‘자신을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4일(현지시간) 낮 미국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했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는 10대와 20대의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투자를 늘리자는 취지의 행사로 한국 가수가 유엔총회 행사장에서 연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RM이 방탄소년단을 대표해 약 7분간 영어로 연설했다. 어린 시절,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게 됐고 남들이 만든 기준에 자신을 맞추면서 ‘나만의 목소리’를 잃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나 자신의 목소리를 다시 찾을 수 있게 된 것은 음악을 하면서부터였다”라면서 “나에게는 음악이라는 안식처가 있었다. 그 작은 목소리를 들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또한 “포기하고 싶었을 때도 포기하지 않았다. 멤버들이 있었고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클럽)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실수하고 단점이 있지만 내 모습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고, 우주에 빛나는 별처럼 계속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RM은 젊은이들을 향해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면서 “당신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무엇이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합니까? 당신의 목소리를 찾으세요. 조금씩 스스로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 나갑시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해 각국의 국가 원수들이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도 자리에 함께 했다.

방탄소년단은 월드투어로 전 세계 각국 팬들을 만나고 있으며 오는 10월 6일에는 뉴욕 시티필드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공연을 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