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승리VS강호동, 굴욕적인 벌칙 걸고 대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SBS

강호동, 이영애, 양세형이 오는 25일 방송될 SBS ‘내 모든 것으로-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 출연해 크리에이터에 도전한다.

‘가로채널’은 톱스타들이 크리에이터에 도전, 자신만의 채널을 오픈하는 프로그램이다.

강호동은 본인이 가장 잘하는 ‘대결’을 주제로 강호동 채널 ‘강.하.대-강호동의 하찮은 대결’을 했다. 직접 카메라를 들고 촬영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강호동은 촬영 초반부터 쩔쩔매며 첫 번째 대결 상대인 승리의 집을 찾아갔다.

승리를 맞닥뜨린 강호동은 본 대결에 앞서, 탐색전으로 그의 본명 ‘이승현’ 세 글자로 질문을 던지는 ‘삼행큐(Q)’를 했다. 베테랑 MC 강호동의 난감한 질문들에도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던 승리는 본 대결인 ‘하찮은 대결’에서도 막상막하의 실력을 선보이며 승부사 강호동을 진땀 흘리게 해 기대감을 높였다. 과연 역대급으로 굴욕적인 벌칙을 걸고 펼쳐지는 ‘강.하.대’의 첫 번째 승자는 누가 될지 주목된다.

강호동에 이어 콘텐츠 제작에 나선 양세형은 평소 관심사인 ‘먹방’을 주제로 한 채널 ‘맛.장-맛집 도장깨기’를 했다. 그 첫 번째 음식은 최근 연이은 남북정상회담으로 뜨겁게 화제가 된 ‘평양냉면’. 어린 시절 요리사를 꿈꿨고, 요리 프로그램에 다수 출연한 양세형은 맛집 도장 깨기에 나선 전문가에 뒤지지 않는 평양냉면 지식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이 날 양세형 채널에 함께 한 ‘평양냉면 초심자’ 제시는 처음 맛보는 평양냉면의 심심한 맛에 놀라며 사이드 메뉴에 더 큰 관심을 보이고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했다. 하지만 양세형은 이에 굴하지 않고 입문자 제시의 입맛을 저격할 수 있는 꿀팁들을 끊임없이 제시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영애와 강호동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가로채널’은 2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