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 트로트 가수’ 유지나, ‘추석장사씨름대회’서 신곡 ‘김치’ 첫 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지나 / 사진제공=유지나컴퍼니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유지나가 추석 명절을 맞아 신곡 ‘김치’를 선보인다.

유지나는 24일 경북 문경시 문경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18 추석장사씨름대회’를 찾는다. 그는 이 대회에서 자신의 신곡 ‘김치’를 깜짝 선공개하고 시민들과 정다운 추억을 나눌 예정이다.

유지나는 ‘전국노래자랑’에서 신인들의 등용곡으로 불리는 ‘고추’와 ‘쓰리랑’의 주인공이다. 또한 각종 방송에서 전파를 타고 있는 ‘미운 사내’는 물론 송해와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은 ‘아버지와 딸’로 전통 가요 팬들의 두터운 지지를 받고 있다.

유지나의 신곡 ‘김치’는 ‘나침반”사랑의 밧줄”열두줄’ 등의 작사가 김상길과 작곡가 류선우의 작품이다. 국악과 우리나라 고유의 음식인 김치를 재치 넘치는 가사로 풀어내 듣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유지나는 ‘고추’에 이어 ‘김치’까지 발표하며 ‘신토불이 농수산 가수’ 이미지를 이어가게 됐다.

유지나는 “추석을 맞이해 우리 전통 운동인 씨름대회에서 고유의 음식인 김치를 소재로 한 곡을 처음 들려드리게 돼 영광이다.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선수들의 열정에 힘과 기운을 얻어 신곡 ‘김치’도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기를 소망한다. 여러분들도 ‘김치’와 함께 풍성하고 행복한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했다.

유지나는 ‘2018 추석장사씨름대회’ 외에도 다양한 무대에 올라 ‘김치’를 들려 줄 계획이다. 오는 12월 2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4년 만에 디너쇼를 개최하고 연말을 팬들과 함께 보낼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