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와 고등어’ 노사연, “모친상, 한 축 무너진 기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가수 노사연이 24일 방송된 KBS2 추석 파일럿 ‘어머니와 고등어’에서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마치 (인생의) 한 축이 무너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언니 노사봉과 함께 출연했다. 그는 2012년 모친상을 당했던 것을 떠올리며 “항상 엄마가 노사봉이 있어 노사연 걱정은 하지 않는다고 했다. 실제로 언니가 딸처럼 나를 돌봐줬다”고 말했다.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노사연의 애틋한 마음은 스튜디오에도 전달됐다. ‘엄마가 해준 밥’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놓는 MC들에게 “엄마가 아직 계시다면 좋은 거다. 나는 어딜 가도 엄마밥을 못먹는다”라고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