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자미식회’ 이영자, 김치만두도 ‘김치 아로마 테라피’로 바꾸는 ‘혀믈리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화면 캡처

개그우먼 이영자가 24일 방송된 MBC ‘추석맞이 영자미식회’에서 김치 만두 하나만으로  편안함을 느끼는 모습으로 진정한 ‘혀믈리에’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영자의 매니저는 이영자의 단골 만둣집에서 김치 만두를 가져왔다. 이영자는 매니저가 갖고 온 김치 만두를 보고 “음식을 그냥 먹기만 하면 안된다. 일단 향을 맡아야 한다”며 음식에 관한 철학을 밝혔다. 이어 김치 만두의 향을 오랫동안 음미했다.

또한 눈을 지긋이 감고 “너무 편안하다”며 매니저에게 “나는 세 번 먹는다. 눈으로 먹고 코로 먹고 입으로 먹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이영자의 진지한 모습을 제작진은 자막으로 ‘혀소믈리에’라고 표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