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김수미, ‘두 번째 임시 보호’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N

배우 김수미가 다시 한 번 유기견 임시보호를 시작한다. 24일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이하 ‘해피가 왔다’)에서다.

김수미는 첫 번째 임시보호견인 해운이를 입양 보낸 후 다시 한 번 유기견 임시 보호에 도전한다.

이날 해피와의 첫 만남에 나선 김수미는 “오래 알던 애 같다. 먼저 간 삼식이랑 닮았다. 이 아이를 볼 때마다 심장이 쿵쿵거린다”라고 말문을 열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그는 길 위 쓰레기봉투를 뒤져 끼니를 해결하며 살다가 유기견 보호소로 가게 된 해피와 함께 첫 동네 탐방에 나선다. 그리고 산책길에 우연히 만난 지인들에게 해피를 소개하는데. 17년을 함께한 유기견을 떠나 보낸 지인 부부에게 김수미는 “나도 그렇고 강아지를 보낸 사람은 또 키워야 치유가 돼요. 너무 착한, 천사 같은 아이니까 입양 생각 있으면 연락주세요”라고 입양 장려에 힘을 실어본다.

또 산책 후 평화롭던 ‘수미맘’ 김수미네 집이 갑자기 분주해진다. 바로 ‘해피가 왔다’ 임시보호자들의 첫 회동이 있는 것. 돈스파이크와 윤후, 이상화, 한채영이 차례로 등장, 함께 식사에 나서며 유기견, 반려견에 대한 이야기 꽃을 피운다.

이 같은 자리를 마련한 김수미는 “우리 이렇게 만난 것도 인연인데, 강아지를 좋아하는 사람들이기도 하고 1년에 2번씩 만날까요? 다들 국내외로 바쁜 사람들이니까, 윤후 방학 때 맞춰서 한 번씩 모여요”라고 정기 모임을 결성해 눈길을 끈다.

이밖에 동물조련사이자 ‘개통령’이라 불리는 강형욱이 김수미의 집을 방문해 임시보호자들에게 강아지 양육에 대한 깨알 팁을 제시할 예정이다.

해운이와는 180도 다른 매력을 가진 새로운 해피와 김수미의 케미는 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