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2’ 윤도현, 김제동과 ‘디스전’ 벌이며 최종회 마무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JTBC

오는 25일 방송되는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에서 윤도현이 김제동과 진행 배틀을 벌였다.

윤도현은 “여러분의 이야기가 정말 재밌다”며 청중에 사연에 깊게 공감하더니 급기야 자연스럽게 진행을 하기 시작했다. 이어 MC 김제동과 알 수 없는 진행 대결을 벌이기 시작했다.

‘현실 절친’인 두 사람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김제동은 “저의 다양한 활동의 시작은 전부 윤도현이었다”며 훈훈하게 운을 떼면서도, 반전된 결과가 있었던 그 활동들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도현 역시 “김제동을 위해 노래를 준비했다. 악플에 상처받은 마음을 풀어주는 노래다”라며 응수했다. 윤도현이 계속해서 돌직구를 던지자 김제동은 “형을 방송에서는 안 만나고 싶다”고 말하며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윤도현은 이내 “톡투유에 2번이나 출연했다. 첫 번째 출연한 이후로도 김제동과 티격태격하며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우정이 유지되어 나올 수 있게 되었다”며 동생 김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윤도현은 콘서트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열정적인 공연을 펼치며 ‘톡투유2’의 마지막 회를 화려하게 장식해줬다.

‘톡투유2’ 최종회는 25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